星野源의 팬이다

원곡과는 다른 매력. 행복한 구스하우스 / 출처 : 유튜브

시작은 구스하우스

유튜브에서 세 명이 夢の外へ라는 노래를 불렀다. 활짝 웃으며 기타와 피아노를 연주하는 밴드는 gooseHouse라는 일본 아티스트였다. 동호회에서 기타를 배우던 시절, 나는 이 연주에 반해서 무한 루프를 시켜 놓았고 어렵게 악보를 구해 연습을 하기도 했다. 원곡이 있다는 건 나중에서야 알았다. 키 작은 남자 하나가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불렀고 어떤 퉁퉁한 회사원 아저씨가 노래에 맞춰 홀가분하게 춤을 추었다. 춤을 추는 남자가 아닌 기타 치는 남자가 바로 星野源(호시노 겐). 춤과 노래가 묘하게 어울렸다. 간주 부분에서 호시노 겐과 그 아저씨가 같이 춤을 추는데 왜지? 왜 귀엽지? 이유 없이 중독됐고 자연스럽게 이 노래는 호시노 겐에 대한 호기심으로 이어졌다.

호시노 겐 풋풋했던 시절. 夢の外へ 뮤직비디오 / 출처 : 유튜브

국내에 들어온 몇몇 앨범을 들어 보았는데 신기하게도 모든 노래가 좋았다. 보통 앨범 하나를 듣다 보면 마음에 들지 않는 노래가 있어서 패스하곤 하는데, 호시노 겐 노래는 정말 신기하다. 가사는 몰라도 목소리와 리듬, 분위기 만으로도 잔잔하고 감미로웠다. 영화 ‘오라토리움기의 다마코’의 OST ‘季節’는 각자가 인생을 살아가는 속도가 있다는 영화 내용과 너무 잘 어울렸다. SUN은 지금까지 들어보지 못한 담백하고 모던한 곡이었다. ストーブ라는 음악은 지금 들어도 몇 년 전 어느 겨울날 신대방으로 가는 출근 버스에서 느꼈던 포근함을 잊지 못하게 한다. Crazy Crazy 뮤직비디오는 노래도 좋지만 드럼과 피아노 연주가 너무 신난다.

만능인 호시노 겐

노래를 듣다 보니 어느새 호시노 겐에 대한 정보들을 검색해 보는 단계에 이르렀다. 오 이 냥반, 가수이면서 노래를 만들기도 한다. 기타, 베이스, 마림바 등 악기도 여러 개 다룬다. 오랜 기간 동안 꾸준히 연기도 해 왔다. 심지어 에세이도 쓴다. 몇 년 전 그가 초식남으로 출연했던 逃げるのは恥だけど役に立つ에서 히라마사 역은 매력이 폭발했다. 그의 노래 恋와 恋ダンス는 ‘국민 댄스’로 사랑받았다.
그는 한때 뇌에 병이 있었다. 치료를 받느라 음악 생활을 잠정 중단했으나 완치 후 다시 음악가로 복귀했다고 한다. 짐작건대 다시 활동하고 나서 첫 곡이 crazy crazy가 아닐까 한다. 짐작만 하는 것이 아쉽고, 더 알고싶고, 자세한 이야기가 책에 쓰여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그의 책을 하나씩 사 모으기 시작했다. 아직 몇 글자 읽지는 못했지만 차근차근 읽어가려 한다.

다 읽고 다음 책을 사자

내가 하고 있는 게 가만히 생각해보니 덕질이 아닐 수 없다. 나는 지금까지 연예인에 대한 팬심을 가져본 적이 없다. 그런데 호시노 겐과 관련된 모든 SNS 팔로우, CD 구매, 잡지 구매 등, 팬으로서 몹시 왕성하게 활동하게 되다니 스스로 놀랍다. 더구나 12월에 도쿄에서 열리는 콘서트 티켓 응모까지 신청해 놓고 당첨을 기다리고 있다. 이런 마음은 지금까지 경험한 적 없는 일이라 즐거움이 두 배가 되고, 언어 공부가 되니 세 배가 된다. 덕질을 통해 원어민 못지않게 일본어가 쑥쑥 늘길 바라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