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장# 생각의 기쁨

속초 여행에서 읽은 전자책.

이 사진을 찍은 건 11월 초였다. 여행하며 읽자고 전자책을 들고 가서 절반 정도를 읽었다. 그 후, 한동안 책을 읽을 물리적인 시간도 마음의 여유도 모자랐다. 해야 할 일이 산더미였다. 지금 생각해보니, 거의 동시에 몇 가지를 하고 있으니 어느 것 하나도 제대로 손에 잡히질 않았던 것 같다. 뭐부터 해야 할지 머릿속이 너무 복잡했다. 이대로 가다간 틈틈이 책을 읽으려 하는 시간마저 싫어질 것 같았다. 으.. 안 되겠다. 잠시라도 모두 내려놓자. 한 권이라도, 만원 지하철에 끼어 읽을 것이 아니라 온전히 때와 장소를 골라 읽고 싶었다. 아…. 잠깐, 나는 이런 상태로 정유정의 28을 읽었구나. 안 그래도 복잡한 책을 ㅋㅋㅋ

TV를 껐다. 작업과 딴짓을 뒤죽박죽 병행하던 노트북도 덮었다. 그리고 자리에 앉았다.

 

생각의 기쁨. 마음을 정갈하게 하자.

오랜만에 한 가지에 몰두했다. 독서 아닌 다른 일이었다면, 이 책이 아니었다면 가능했을까? 지금 내가 처한 상황에 가장 잘 어울리는 책이었다. 제목 그대로였다. 생각할 것이 많아 지친 나에게 생각하는 것에 대한 기쁨을 이야기해 주었다. 그동안 업계 선배의 조언에 너무나 굶주려 온 나는 책을 읽으며 조금씩 든든해졌다. 창의력을 요구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에게 반드시 필요한 것은 휴식, 그리고 존경할만한 사람과의 진솔한 대화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드디어, ‘생각의 기쁨’이라는 선배를 만났다. 종이책이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서 사두기를 정말 잘 했다. 열 번도 더 읽고 싶다!

이상하게 ‘모든 요일의 기록’과 이 책을 같이 바라보게 된다. ‘모든 요일의 기록’ 덕분에 이 책을 집어 들게 됐기 때문이다. 문장 하나하나가 감동이어서, 카피라이터가 쓴 책이라면 고민하지 않고 읽어 보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신기하게도 이 책에 김민철 작가가 등장한다. 둘은 굉장히 친한 사이라고 한다. 세상 참 좁다. 카피라이터도 다들 연결이 되어 있나 보다. 모든 요일의 기록에서는 작가의 기록을 읽어가며 깨닫는 게 많았던 반면, ‘생각의 기쁨’은 편안한 대화를 하는 기분이었다. 디자이너로서 고민하는 건 우리 모두의 공감대로구나 하며 위로받았고, 복잡한 마음을 정리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두 책에 등장하는 박웅현 팀장님에게 좀 반했다. 일하는 사람으로서의 삶을 맡기고 오랫동안 함께할 수 있는 든든한 팀장. 팀장이란 끌어줄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함께 오래 갈 수 있는지 없는지, 지내 보면 느낌이 오지 않았던가. 드라마에서 면접관이 말한다. 회사는 학교가 아니라고. 하지만 난 그 말 반댈세. 회사는 가족보다 더 자주 보는 사람들과 부대끼며 인생을 배우는 곳이다. 배울 것이 단지 일하는 기술뿐이랴. 정말 이런 팀장님, 만나고 싶다! 알고 보니 그 유명한, ‘책은 도끼다’, ‘여덟 단어’ 등의 저자이기도 했다.

노란 책과 노란 조명

한 장 한 장 넘기면서 포스트잇 플래그를 붙이다가 그만두었다. 한 문단을 채 읽기도 전에 주옥같은 문구들이 쏟아져 나왔기 때문이다. 이러다간 책이 정말 두꺼워질 것 같았다. 아이디어가 바닥으로 떨어지기 전에 채워줄 기본기는 이런 곳에 있다. 그렇게 나라는 책장은 조금 더 촘촘해졌다.

잠들기 전까지 이 책과 대화하며 나라는 존재에 대해 생각했다. 완독을 한 뒤 숙면을 했다. 그동안 책을 읽겠다며 시간의 틈을 찾아 헤맨 것에 대해 보상받는 기분이 들었다. 조명 때문인지 시간이 늦어서인지 눈이 침침했지만 괜찮았다. 바쁜 와중에도 책을 손에서 놓지 않으려 노력한 나에게 박수를 보낸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