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장# 사라진 왕국의 성

⌈이름없는 독⌋, ⌈화차⌋등의 일본 드라마를 통해 미야베 미유키의 소설을 접한 바 있지만 책으로 읽어보는 것은 처음이다.

미야베 미유키 – 사라진 왕국의 성

발매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이어서, 구매 당시 오리지널 북커버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했었다. 물론 이벤트를 보고 충동구매를 하다 보니, 책이 도착하고 나서도 당분간은 책장에 꽂혀 있었다.
그러나 늘 그렇듯 어느 날 아! 이 책을 읽어야겠다 하는 순간이 온다.
가끔 미스테리만의 음침함과 긴장감을 느끼고 싶을 때가 있다.

미스테리 소설이라고 해서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들 같은 느낌을 생각했던 것은 큰 오산이었다. 같은 미스테리 소설이지만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들과는 전혀 달랐다.
비교를 해 보자면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같은 판타지 미스테리? 음 아니다. 결코 비교가 되지 않는다.
두 작가가 같은 미스테리 작가임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다른 스타일을 갖고 있다니 정말 알면 알수록 넓어지는 놀라운 소설의 세계!!

사라진 왕국의 성 오리지널 북커버.

신간 발매 이벤트로 받은 오리지널 북커버.
번역본 북커버와는 다르게 겉표지 전체가 사진으로 되어 있다.
처음엔 오리지널 북커버를 대충 훑어보았었는데, 끝까지 다 읽은 후에 이 북커버를 다시 꺼내보았을 때…. 소름이 끼쳤다.
고성의 데생을 칠판에 사람이 분필로 그린 그림이라는 것을 나중에야 알게 된 것이다.
성의 탑에 소녀가 어디 있는지 찾아보기도 했지만 보이지 않는다.
책의 내용들이 머릿속을 스친다. 무서운 장면이 아니었는데 공포감까지 휘몰아친다.
마치 이 그림에 손을 대는 순간 저 세계로 빨려 들어가는 것이 아닌가 착각이 든다.

스토리를 써 본다.
주인공 ‘신’은 어느 날 볼일이 있어 은행에 가게 되었는데, 은행 앞에서 초등학생이 그린 그림들이 전시되고 있었다.
전시되어 있는 작품들 옆에 누군가 임시로 붙여놓은 듯한 그림이 있었다.
숲 뒤로 고성이 있는 데생이었는데, 신은 이상하게도 그 그림에 끌리게 되었다.
은행일을 다 보고 나서 다시 그 그림을 보러 갔지만 있던 자리에서 없어졌고, 잠시 후 바닥에 나뒹굴고 있는 그 그림을 발견하였다.
묘한 기운을 받아 그림을 가져오게 된 신은 기이한 경험을 한다. 살아 숨 쉬는 듯한 그림에 손을 댔을 때 그림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느낌을 받은 것이다. 아니, 그 느낌이 아니라, 실제로 그림 속으로 들어간 것이었다.
신이 사람의 모양을 그렸을 때 본인의 생각대로 행동이 가능한 것을 알게 되었고
그림을 매우 잘 그리는 같은 학교 여학생 ‘시로타’에게 본인의 아바타를 좀 더 사실적으로 그려달라고 부탁하게 된다.
그런데 그림 속의 고성 탑에서 발견한 어린 소녀….그리고 또 다른 고성 방문자….
그 소녀가 누구인지 어떻게 되는 건지 궁금해서 참을 수 없어 책장을 빠르게 넘기기 시작한다!!!!
고성 그림 안에 들어갔다 나오면 에너지가 죄다 빨려서 배가 고파지고 힘이 다 빠지고 속이 울렁거려 토하기도 하지만
수수께끼를 풀기 위해, 소녀를 구하기 위해 그림의 방문자들은 끝까지 그림 속으로 들어간다.
빨리 나와!!! 당신들 그곳에 더 있다가는 죽어!!!
장면 장면이 사람을 몹시 긴장시킨다. 그림 속에 오래 있을 것만 같아서 걱정까지 하고 있다.
긴박한 상황이 계속해서 이어져 기승전결 어느 구간이나 매우 강렬해서 손을 뗄 수 없었다.
꽤 두꺼웠지만 읽는 내내 마른침을 삼키고 심장이 두근거렸다. 어떻게 이런 박진감을 주는가……

시그널
연출 김원석
출연 이제훈, 김혜수, 조진웅
방송 2016, tvN
신기하게도 이 책을 읽으면서 생각나는 드라마가 있었다. 올해 초 방영된 시그널.
“과거가 바뀌면 미래도 바뀐다”는 유사한 설정이 시그널을 떠올리게 한다.
나는 이런 장르가 너무 좋은가 보다. 시그널도 한 세 번은 정주행한 것 같은데.ㅋㅋㅋ

초반부에 고성의 데생은 은행 로비 전시장에서 떨어져 누군가에게 밟히고 마는데,
그 발자국은 데생 속으로 들어온 방문자의 에너지를 빨아들여 점점 희미해지고 결국 말끔히 없어진다.


이번 후쿠오카 여행 때 이 책을 들고 갔었는데, 비에 젖은 뒤 책에 자국이 생겼다.
근데 비가 만들어낸 컨셉인가… 이 자국이 고성 데생의 자국이라며…. 나도 모르게 연관 짓고 있었다….. 난 이번 소설에 확실히 몰입했던 것 같다. 글을 쓰면서도 내가 너무 웃기고 놀랍다. 사실 아직도 이 책 속에 빨려 들어와 있는 기분이야….

판타지 미스테리 소설과 어울리는 음악을 찾아서 들었다.

브람스와 함께하는 가을 판타지 (교향곡 작품집)

혹시나 하며 재생하였는데, 분위기가 딱이다.
Brahms : Symphony No.1 In C Minor Op.68 – I. Un Poco Sostenuto 이건 ‘기승전’에서
Brahms : Symphony No.2 In D Major Op.73 – I. Allegro Non Troppo 이건 ‘결’에서.
어쩌다 보니 브람스 음악도 알게 되고, 좋구나. 나중에 우연히 이 음악들을 듣게 되면 사라진 왕국의 성의 한 장면이 떠오르겠지. 역시 음악은 독서할 때 주변 소리를 차단하기도 하지만, 몰입도가 극에 달하도록 도와주기도 하고, 어떤 장면을 추억하게도 한다.
이번에 제대로 된 인생 책을 만나게 된 것 같아 매우 기쁘다. 계속 떠올리고 싶다.

– 오늘의 북 리뷰 끝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