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장# 조선왕조 스캔들

역사책 두 번째다! 책을 워낙 읽지 않았던 내가 역사 책을 벌써 두 번째 접하다니 신기할 뿐이다.

역사를 다룬 책을 처음 접하고 나서 그 뒤로 이야기를 이어서 읽을 수 있다는 생각에 흥분하여 서평단을 신청했다. 바로 전에 읽은 책 ⌈얼굴, 사람과 역사를 기록하다⌋는 초상화와 사진을 통하여 역사를 상상하며 증명하는 이야기였다면, ⌈조선왕조 스캔들⌋은 조선왕조에서 기록된 추악하고 비극적인 사건들을 통해 과거를 이해하고 교훈을 얻을 수 있는 책이다.

역사책이 이렇게 재미있을 줄이야. 어떻게 읽느냐에 따라 다르구나.

초상화를 통해 보는 역사 이야기에 이어, 조선왕조 500년의 비극적인 사건들을 알게 되니 더욱 관심이 생겼다. 조선왕조의 역사 속에는 정말 기가 막힌 사건이 많았는데, 익숙한 인물과 사건들이 많이 나왔지만 대충 사건의 이름 정도만 알고 있던 일들을 세세하게 알게 되어서 굉장히 유익했다. 그동안 너무 역사에 관심이 없었던 것인가.. 너무 모르고 있었나 곱씹어 보기도 했다.ㅎㅎ ⌈얼굴, 사람과~~⌋에서 나온 내용들 중 몇 가지는 이 책에 한 번 더 나오기도 해서, 그 시대에 있던 왕실의 사건들을 좀 더 확실하게 알게 되었다. 하지만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역시 조선왕조 순서가 헷갈리기 시작하면서 조선왕조 연표를 계속해서 머릿속에 떠올리기도 하고, 인터넷으로 검색하기도 했다. 누가 누구의 몇째 아들이고 누구의 부인이 누구였고 이 사람은 서자였는데 그의 어머니는 누구고 후궁은 누가 있었고 ㅎㅎㅎㅎㅎㅎ 아주 흥미진진한 시간이었다.

두 책 모두 역사에 흥미를 갖게 된 재미있는 내용이지만, 나는 초점을 다른 곳에 두고 있음을 발견했다!

이번 책이 뭔가 현 정권과 정치인들을 비판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묘한 기분이 들었다. 각 사건들을 소개한 뒤 결말 부분에서 작가의 의견을 담아 마무리를 하는데, 저마다 뼈 있는 마무리어서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 이번 정권에 계속해서 실망을 거듭하고 있는 상황에서 책을 읽어서 그런지, 마무리 멘트가 아주 소름 끼치도록 잘 들어맞는다고 생각했다. 그중 몇 가지를 보면 이렇다.

연산군 편 – 인간이란 끝을 모르는 욕망 덩어리이며 최고 권력자가 자신의 욕망만 행사하며 다른 사람의 욕망을 폭력으로 누르고 말도 못하게 하다가는 패가망신한다는 사실도 보여준다.

정조 편 – 하늘에 대해, 세상에 대해 그리고 역사에 대해 진정 공경하는 마음과 의로운 마음이 없다면 결국 패망의 천벌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럼에도 게으른 마음과 욕심에 빠져 역사를 왜곡하고 말살하려는 일들이 고금에 적지 않으니 두려운 일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선조 편 – ‘상이전형’이란 ‘마치 하늘의 별처럼 이치에 맞게 형벌을 씀’의 의미이다. ‘상이전형’을 남에게는 가혹하게 요구하고 자신에게는 관대하게 적용한다면 그는 어진 군자도 아니요 좋은 자도 아닐 것이다.

처음엔 각 사건들이 궁금해 읽기 시작했는데, 읽다 보니 과연 이번 장에서는 <대학연의>의 어떤 사자성어를 인용해서 또 어떤 결론을 낼 것인지를 궁금해하며 읽고 있었다.

어우 아주… 쓴소리 하나하나가 정곡을 찌른다.

각 장의 결론들이 매우 몹시 지당한 말씀이라 생각한다.
매 사건마다 내리는 결론을 읽는 순간순간 근래 있었던 사건 사고들이 떠오르면서, 이 책을 어떤 조직의 리더나, 또는 정치가나, 또는 대통령이 읽어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인간으로서, 지도자로서 갖춰야 할 기본적인 도리에 대해서 콕콕 꼬집어주고 있기 때문이다. 각 장은 특히, 조선시대 왕들의 자기 계발서라고 하는 제왕학 교재 <대학연의> 의 내용을 바탕으로 마무리 짓고 있어서 어떤 리더의 위치에 있다면 매우 안성맞춤인 책이 아닌가 싶다. 대학연의 라는 책에 대해서도 관심이 생겼다. 사실 고등학교 때 한 번쯤은 나왔던 단어겠지만 이번에 처음 듣는 느낌이다. 잊었겠지, 물론.

대하드라마 징비록 OST Part 2

우와…이번에 책 읽으면서 지하철에서 소리 차단을 위해, 징비록 OST를 또 들었는데, 싱크가 대박이다ㅋㅋㅋㅋㅋㅋㅋ

캔맥주는 역시 산토리지.

책을 읽다 보니 술이 땡겨서 캔 따고 한 컷 ㅋㅋㅋㅋㅋ
대박인 건 책 보면서 마시는 캔맥주가 맛있다는 걸 알았다는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