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장#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ebook

이 책을 읽으면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하게 된다. 내가 서 있는 현실을 그대로 박아 놓았기 때문이다. 전국에 있는 흔한 이름 김지영. 지영이라는 이름은 내 주변에도 무수히 많다. 그런 ‘흔한’ 여자들이 한국 사회의 구조 속에서 겪는 고통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는, 소설 같지 않은 소설이다. 김지영 씨는 광고 회사를 다니다 출산으로 회사를 그만뒀다. 그리고 산후 우울증으로 정신 이상 증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엄마가 되었다가, 친구가 되었다가. 여러 자아가 빙의한다. 육아에 신경 쓰지 않는 남편에게, 명절이 되면 식모 취급을 하던 시댁 식구들에게, 지영 씨의 머릿속에 다른 자아가 찾아와 대신 말을 해 준다.

왜 이런 증상이 나타날 때까지 주변에서는 아무것도 안 한 걸까.

김지영 씨는 어렸을 때부터 하고 싶은 말을 참아왔다. 남아선호사상이 짙었던 어린 시절, 지영 씨 3남매 중 단연 남동생만이 할머니의 편애를 받았고, 자연스럽게 ‘어디 감히 여자가’라는 말에 세뇌당하며 살아왔기 때문이다.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지영 씨의 국민학교 시절부터 결혼 전까지의 사연들이 쭉 이어진다. 마치 내가 겪었던 그 시절 같은 스토리가 계속됐다. 그녀는 지금까지의 인생에서 단 한 번도 자기주장을 마음껏 펼치지 못 했다. 그렇게 교육받고 자라왔고, 용기가 생기지 않았다. 국민학교 급식 순번도, 대학교 때 성차별이나 희롱의 발언도, 취업에서도. 하고싶은 말은 속으로만 하고 꾹꾹 담아둔다. 그런데 애써 털어놓은 지영씨의 이야기를 들어준 정신과 의사마저 소위 ‘여혐’의 행동을 보이면서 소설은 끝을 맺는다. 소름 끼치는 마무리였다.

어렵게 취업한 김지영 씨는, 정말 열심히 일했고 일을 너무 좋아했다. 일이란 돈을 벌기 위한 수단이 아니었다. 즐거움이었고 사랑이었다. 주변인들에게 인정받으며 자신의 존재감이 부각되는 통로였다. 하지만 아이를 키우려면 어쩔 수 없이 일을 그만두어야 했다. 언젠가는 아이를 낳고 일을 포기할 때가 올 거란 생각을 하게 만든 이 사회, 육아와 일을 병행할 수 없어서 하던 일을 그만둘 수밖에 없는 우리 사회가 원망스럽다. 정신 이상 증세는 지금까지 참아 온 모든 것들이 엉키다 결국 폭발해 버린 것이 아니었을까. 아이러니하게도, 지영 씨의 정신 이상 증세가 그녀 자신에게는 남편보다도 더 위안이 될 것만 같았다. 안쓰럽고 씁쓸했다.

우연히 ‘며느라기’라는 인스타 툰을 보게 됐다.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남의 집 조상 제사 음식을 시어머니, 며느리, 조카며느리가 준비하는 것이 당연시되어있다. 옛날처럼 심한 시집살이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그 웹툰을 보면서 격한 공감을 했다. 단순하게 명절에만 한정된 현상은 아니기 때문일 것이다. 사회적 통념은 점차 변하고 있지만 아직도 많은 곳에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여성들의 모습을 쉽게 접할 수 있다. 나는 김지영 씨와 비슷하게, 어떤 과도기의 시점에서 태어났다. 우리 어머니 세대보다는 행복을 훨씬 더 많이 누리고 있다. 이 시대에 태어난 것에 감사하고 죄송하다. 지금과 어머니 세대와 할머니의 세대를 비교해 보면 놀라울 정도로 세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 92년생, 02년생 김지영 씨는 미치도록 행복하길 바란다 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