星野源의 팬이다

원곡과는 다른 매력. 행복한 구스하우스 / 출처 : 유튜브

시작은 구스하우스

유튜브에서 세 명이 夢の外へ라는 노래를 불렀다. 활짝 웃으며 기타와 피아노를 연주하는 밴드는 gooseHouse라는 일본 아티스트였다. 동호회에서 기타를 배우던 시절, 나는 이 연주에 반해서 무한 루프를 시켜 놓았고 어렵게 악보를 구해 연습을 하기도 했다. 원곡이 있다는 건 나중에서야 알았다. 키 작은 남자 하나가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불렀고 어떤 퉁퉁한 회사원 아저씨가 노래에 맞춰 홀가분하게 춤을 추었다. 춤을 추는 남자가 아닌 기타 치는 남자가 바로 星野源(호시노 겐). 춤과 노래가 묘하게 어울렸다. 간주 부분에서 호시노 겐과 그 아저씨가 같이 춤을 추는데 왜지? 왜 귀엽지? 이유 없이 중독됐고 자연스럽게 이 노래는 호시노 겐에 대한 호기심으로 이어졌다.

호시노 겐 풋풋했던 시절. 夢の外へ 뮤직비디오 / 출처 : 유튜브

국내에 들어온 몇몇 앨범을 들어 보았는데 신기하게도 모든 노래가 좋았다. 보통 앨범 하나를 듣다 보면 마음에 들지 않는 노래가 있어서 패스하곤 하는데, 호시노 겐 노래는 정말 신기하다. 가사는 몰라도 목소리와 리듬, 분위기 만으로도 잔잔하고 감미로웠다. 영화 ‘오라토리움기의 다마코’의 OST ‘季節’는 각자가 인생을 살아가는 속도가 있다는 영화 내용과 너무 잘 어울렸다. SUN은 지금까지 들어보지 못한 담백하고 모던한 곡이었다. ストーブ라는 음악은 지금 들어도 몇 년 전 어느 겨울날 신대방으로 가는 출근 버스에서 느꼈던 포근함을 잊지 못하게 한다. Crazy Crazy 뮤직비디오는 노래도 좋지만 드럼과 피아노 연주가 너무 신난다.

만능인 호시노 겐

노래를 듣다 보니 어느새 호시노 겐에 대한 정보들을 검색해 보는 단계에 이르렀다. 오 이 냥반, 가수이면서 노래를 만들기도 한다. 기타, 베이스, 마림바 등 악기도 여러 개 다룬다. 오랜 기간 동안 꾸준히 연기도 해 왔다. 심지어 에세이도 쓴다. 몇 년 전 그가 초식남으로 출연했던 逃げるのは恥だけど役に立つ에서 히라마사 역은 매력이 폭발했다. 그의 노래 恋와 恋ダンス는 ‘국민 댄스’로 사랑받았다.
그는 한때 뇌에 병이 있었다. 치료를 받느라 음악 생활을 잠정 중단했으나 완치 후 다시 음악가로 복귀했다고 한다. 짐작건대 다시 활동하고 나서 첫 곡이 crazy crazy가 아닐까 한다. 짐작만 하는 것이 아쉽고, 더 알고싶고, 자세한 이야기가 책에 쓰여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그의 책을 하나씩 사 모으기 시작했다. 아직 몇 글자 읽지는 못했지만 차근차근 읽어가려 한다.

다 읽고 다음 책을 사자

내가 하고 있는 게 가만히 생각해보니 덕질이 아닐 수 없다. 나는 지금까지 연예인에 대한 팬심을 가져본 적이 없다. 그런데 호시노 겐과 관련된 모든 SNS 팔로우, CD 구매, 잡지 구매 등, 팬으로서 몹시 왕성하게 활동하게 되다니 스스로 놀랍다. 더구나 12월에 도쿄에서 열리는 콘서트 티켓 응모까지 신청해 놓고 당첨을 기다리고 있다. 이런 마음은 지금까지 경험한 적 없는 일이라 즐거움이 두 배가 되고, 언어 공부가 되니 세 배가 된다. 덕질을 통해 원어민 못지않게 일본어가 쑥쑥 늘길 바라며.

멀티 소사 디자이너다

내가 디자인을 시작할 즈음엔 UI, UX, GUI, BX 등의 개념은 고사하고 모바일 환경도 낯선 시절이었다. 그래서 예전엔 ‘UX디자인이란 무엇인가’ 대신 ‘디자인이란 무엇인가’혹은 ‘디자이너는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라는 원론적이고 추상적인 질문이 많이 오갔다. ‘화면을 아름답게 꾸며주는 것’, ‘표현하고자 하는 것을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사람’ 등등, 답도 원론적이다. 그 당시부터 디자인을 시작했던 사람들은 지금쯤 큰 그릇을 가진 사람이 되어 있겠지. 아마도 디자인의 세분화와 관계 없이 어떤 분야에서도 무리 없이 해결할 수 있는 능력자가 되어 있을 것이다. 아마도.

언제부턴가 UI등의 개념이 생겨나고 디자인 영역이 세분화되기 시작했다. 나는 UX디자이너다, GUI 디자이너다 등, 자신을 지칭할 때 명확하게 직군을 구별했다. 그렇게 말할 수 있다는 게 신기한 것도 잠시, 그걸 또 합치는 듯한 개념이 생겨났다. 프로덕트 디자이너라고 한다. 프로덕트 전반을 고민하고 설계하며 서비스를 만들어가는 디자이너라는 개념이다. 무한한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디자인 감각과 스킬은 두말할 것도 없겠다. 서비스 알고리즘 설계, 기획력, 마케팅 능력도 갖추었겠지. 넓은 시야도 가졌을 거야. 많은 생각이 들었다.

“너도 프로덕트 디자이너잖아?”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나는 안하는 게 없는데, 그럼 나 자신을 무슨 디자이너라고 말 해야 할까? 이것 저것 다 한다고 해서 나는 내가 맡고 있는 서비스의 전반을 고민하는 디자이너라 말할 수 있을까? 나 또한 회사에서나 개인적으로 하고 있는 작업들이 많은 영역을 아우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내가 고민하며 의견을 내는 부분들은 생각만큼 적용되지 않고 있으며 일부 조직에서 ‘그건 디자인 쪽에서 고민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받아들이지 않는 경우도 있다. 디자이너는 디자인이나 해야한다는 발상에 물들어있기도 하다.

디자인 5년차에 ‘저는 웹디자이너입니다’ 라고 말하고 다녔던 때가 오히려 프로덕트 단위로 파고들었단 생각이 든다. 지금은 프로덕트 디자이너라고 확신을 할 수가 없다. 이것 저것 다 한다고 해도 프로덕트 디자이너라는 개념과는 전혀 다른 포인트에서 시작하기 때문이다. 얼마 전 회의시간에 있었던 리더의 질문. “당신은 무슨 디자이너라고 말할 수 있겠어요?” 곰곰히 생각 해 보았다. 내가 자신있는 부분이기도 해서 GUI디자이너라 말 했다. 그러나 지금은 그 업무조차 집중해서 할 수 없는 환경이다. 그래서 이유 있는 이름을 지어 보았다. ‘멀티 소사 디자이너’. 적어도 회사에서는 그러하다. 작은 바람이 있다면, 멀티를 뛰어도 회사에서는 나의 디자인에서 부족함을 느끼지 않았으면 좋겠고, 나는 어느 분야에서든 목마름을 느껴 더 만족스러운 디자이너가 되고싶다는 것이다.

일이 아닌 것들을 한다

쏘잉, 니들펠트, 일본어, 독서, 서평단 활동, 기타 연주, 우쿨렐레 연주, 막국수 투어, 수채화 그리기..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것이 재미있어서 취미 생활을 늘리는 중이다. 욕심만 많아 이것저것 간 보기에서 끝나기도 하기에 아주 얕다. 그러다 흥미를 느껴 무게감이 실린 취미 생활이 몇 가지 있는데, 대표적인 게 일본어와 독서다. 일본어는 그저 재미있기 때문에 공부하는 것이지만, ‘1만 시간의 법칙’을 완수했다는 기분이 드는 만큼 현재는 일상에서 쓰는 일본어는 무리 없이 대화가 가능하다. 자기애 뿜뿜.

나의 일본어 공부는 독서와도 연결된다. 독서 생활 가운데 10%이상은 일본 원서 읽기가 차지하고 있다. 나에게 독서는 새로운 세상을 만나는 가장 쉬운 방법이다. 독서를 하는 사람들을 만나고, 책방을 돌다 보면, 이 세상에는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다양한 생각을 하고 있다는 걸 깨닫게 된다. 요즘은 책 읽고 글로 정리하는 습관을 들이는 중이다. 독서를 하면서 언젠가는 글을 써서 책 한 권을 내고 싶은 꿈도 갖게 되었다.

취미 생활과 관련된 블로그는 따로 운영하고 있다. 최근엔 바빠서 블로그 운영을 잘 하지 못 하고 있지만, 취미 활동을 포스팅하는 것도 창조 활동 중 하나라, 언제나 설레고 재미있다. 내 시간이 좀 더 많아졌으면 하는 소망이 있어서, 최근에는 생각이 더 많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