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은 어둠

소풍인 것 같다. 어릴 적 자주 갔던 큰솔밭스러운 딴세상 풍경이 어스름히 펼쳐져 있다. 빛이 새어 들어오지 않을 정도로 나무가 울창한 숲에서 우리는 무언가를 찾고 있다. 보물찾기일까? 아니다. 나는 약간의 공포감에 휩싸여있다. 돌아가는 길을 찾지 못해 겁을 먹었는지도 모른다. 헤매고 헤매다 발길이 멈춰진 두 갈래길가운데서 우리를 내려다보는 늙고 검은 나무의 형체. 나무는 둘레를 재기 힘들 정도로 거대했고 여러 갈래로 갈라진 굵은 뿌리 사이로 동굴처럼 구멍이 뚫려 있다. 빨려들 것 같은 음산한 기운에 심장이 두근거리는 우리는 서로에게 눈짓을 보낸다.

“들어가 볼까?”

같이 있던 친구들 중 몇명만이 호기심 그득히 굴 속으로 머리를 들이민다. 생각보다 깊고 긴 굴이 어느 순간부터 조금씩 좁아지기 시작한다. 몸이 점점 꽉 낀다. 도저히 빠져나가기 힘들다. 따라오던 친구들의 인기척을 느낄 수 없다. 아..이건 시작하는 게 아니었어. 돌아갈 수도, 앞으로 나아갈 수도 없다. 헉, 숨이 막혀 온다. 순간.

어떤 힘에 의해 내 몸은 튕겨져 나간다. 내동댕이 쳐질 만한 높이인데 내 몸의 모습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단지 내 시선만이 느껴진다. 눈앞에 펼쳐진 무섭고 어마어마한 공간. 사찰에서 보던 붉은색 나무 기둥이 곳곳을 받치고 있다. 기둥을 양 쪽에 둔 나무 계단을 천천히 밟고 올라선다. 하나 둘…계단 끝의 문을 열자 한 평 남짓한 공간을 지나 다시 내려가는 계단이다. 또 하나의 문을 마주하고 조심스럽게 문을 연다. 나는 내 눈을 의심한다. 아까보다 더 넓은 공간이 펼쳐졌다. 그 어둠 속에서, 푸르고 투명한 물이 한가득 차 있다. 물은 생각보다 깊은데 속은 훤히 들여다보인다. 사람들은 그 물 속이 들어가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어찌 된 일인가. 나는 그 물에 자연스럽게 빨려 들어간다. 물 속에서 헤엄을 치고, 물 위를 유유히 떠 다니기도 한다. 이곳이 천국일까? 고생 끝에 낙이 온다고, 나는 지금 신선 놀음을 하고 있는 것일까?

그때였다. 물 속에서 갑자기 나는 누군가가에게 쫓기고 있다고 느낀다. 얼른 이 곳을 빠져나가야 한다. 나는 물 밖으로 솟아올라 기둥 사이를 빠르게 날아 도망치며 출구를 찾는다. 역시…이번에도 나는 날 수 있다. 쫓아오는 사람이 있는 건지 없는 건지, 나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계속 도망만 친다. 내가 떨어진 곳이 유일하게 알고 있는 입구인데, 어디인지 찾을 수가 없다. 도망치고 또 도망친다. 어디로 가야하는 거지?


아 놔….

시계를 보니 이미 집에서 출발해야 하는 시간을 훌쩍 넘겼다. 꿈에서 이 장소가 나오면 난 늘 대지각이다. 왜지, 왜 항상 같은 꿈을 꾸는 거지? 기묘하지만, 꿈 이야기를 쓰다 보니 너무 재미있는 밤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