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을 현실에 이어

Bon Jovi – It’s my life. 드럼을 시작하기에 적당한 노래이자, 나의  완주곡이다. 스네어 한 번만 때려도 엄청난 아드레날린이 분비되었던 그때는 스트레스를 모르고 살았고 아주 건강했다. 전자 드럼에서 처음으로 리얼 드럼을 쳤을 때의 짜릿함. 너무 신나는 나머지 치는 강도를 조절하지 못했고 내 드럼 스틱은 금방 망가지기 일쑤였다.

지금으로부터 약 7년 전? 사내 밴드는 주 2회 이상 꼭 모였다. 모두가 즐겼던 연습, 그리고 몇 번의 공연. 새로운 경험이 계속되었다. 늘 얌전한 것만 듣던 내가, 음악을 고르는 시야가 넓어졌다. 음악을 대하는 자세도 달라졌다. 무엇보다도 좋은 사람들을 많이 얻은 것이 최고의 수확이다. 밴드 활동은 내 삶을 풍부하게 만들어 주었다.

그런데 그 동호회가 위기에 처한 건, 갑자기 동료들이 줄줄이 퇴사하고 회사가 어둠의 길로 접어들기 시작하면서였다. 곡을 직접 만들고 녹음을 하고 앨범을 내자고 하셨던 사운드팀 팀장님도 갑자기 퇴사하셨다. 어째 좋은 일만 계속된다 생각했다. 그렇게 동호회가 해체 되었고 나는 퇴사를 했다.

하던 걸 마무리하지 못하고 도중에 그만두면 찝찝함이 남기 마련이다. 나도 아직까지 미련이 남아 있다. 드럼을 제대로 치지 못한다는 것, 좀 더 성공적으로 공연하지 못했던 것이 계속 아쉽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나와 비슷하게 아련한 추억을 갖고 계신 전직 기타리스트께서 합주를 다시 하지 않겠냐고 제안해오셨다. 이렇게 황송할 때가! 기쁘게 감사하게 받아들였다. 같이 합주할 세션은 대부분 연세가 있는 분들이다. 나도 보컬을 섭외했다. 같이 연습했던 동료로.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을 재연하고 싶은 마음은 다들 갖고 있지 않을까? 추억은 삶을 행복하게 한다. 음악과 함께 했던 기억이 뜨거운 감성을 쏟게 한다. 김중혁 책 <모든 게 노래>에서 작가는 이렇게 말했다. “좋은 음악은 시간을 붙든다” 저마다의 사연을 들고 만나는 올드한 구성원들이 하려는 것은 단순히 악기 연주가 아닐 것이다. 과거와 현재를 잇는 마법의 끈을 만들려는 것이다. 오늘의 일도 어제의 일도 잊지 않기 위해서.

그럼 연습 때 봬요 멤버님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