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계절

자고 일어나니 바깥이 너무 환하다. 현관문을 열자 눈 앞은 온통 새하얗다. 나무 한 그루가 우두커니 서 있는 드넓은 눈밭. 다행히 아직 아무도 지나가지 않았다. 세상 모든 빛을 머금고, 눈부신 1월의 들판이 나를 기다린다. 눈을 찡그리는데 그 기분이 꽤 괜찮아 잠시 웃어 본다. 차갑고 맑은 공기를 힘껏 들이마신다. 상쾌함. 찌뿌드드한 몸을 쭈욱 폈다가 숨을 내쉰다. 그윽한 입김. 눈밭에 첫번째 발자국을 남긴다. 포드득, 하는 소리와 함께 부츠 모양이 꾸욱 찍힌다. 그대로 한 발, 한 발 앞으로 걸어간다.
아름드리 나무 앞에 도착해 뒤를 돌아본다. 구름이 없는 하늘, 그리고 반짝이는 하얀 빛들의 향연을 만끽해 본다. 겨울의 공기, 그리고 근근히 들려오는 새들의 노래소리가 전부다. 저 멀리 이웃집에서 연기가 피어오른다. 나도 나갈 준비를 해야지.

그 계절이, 오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