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CON 86 – Airbnb Design System 후기

https://www.cabooks.co.kr/con-86

사내에서 디자인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디자인, 개발팀이 노력하고 있다. 아직은 디자인시스템이라 명명할 수 없고 다져지지도 않은 상태지만 체계적이고 명료한 가이드가 제공된다면 좋을 것이라는 건 모두의 최종 goal인 듯하다. 그런 의미에서 평소 굉장히 섬세하게 짜여있다고 생각했던 Airbnb 디자인 시스템에 관한 이야기는 꼭 한 번 들어보고 싶었다. 이번 컨퍼런스는 에어비앤비 디자인시스템 팀을 총괄하는 한유진 디자이너가 스피커를 맡았다. 총 세 번의 세션으로 나누어 진행이 되었는데, 단어 하나 놓치고 싶지 않을 정도로 유익했다. 나에게 맞는 상황들이 많았기 때문에 더욱 공감되었던 것 같다. 디자인 시스템 이야기 뿐만 아니라 디자이너로서 어떻게 살아가야 할 지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왜 디자인 시스템이어야 하는가

‘디자인 시스템을 갖추면 좋을 서비스’란 어떤 것일까. 제품의 서비스 채널이 점점 다양해지고, 빈번하게 마이너 단위로 개발 업데이트를 하는, 내가 맡고 있는 서비스가 바로 그런 케이스였다. 오늘 이 컨퍼런스가 공감갔던 가장 큰 이유였을 것이다. 개발 사이클이 빨라진다는 건 버그 개선 등 패치할 게 많다는 뜻이겠지만, 고객의 목소리에 맞게 서비스 제공자가 더욱 신속히 대응하고 있다는 이미지를 심어주기도 한다(업데이트할수록 나아진다면). 유저들의 안목도 상당히 높아졌기 때문에 점점 기대하는 바도 커지고 있다. 디자인 또한 점점 성숙해지고 있다. 따라서 더욱 빠르고 일관성 있는 디자인을 제공해야 할 것이다.

규모가 크고 다채널을 보유하고 있는 프로덕트가 디자인 시스템을 갖는다는 것은,

  • 어떤 채널에서도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
  • 언제든 재사용이 가능하다는 점
  • 빠른 속도로 고객의 니즈에 응대할 수 있다는 점
  •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확장이 가능하다는 점
  • 사용자의 통점을 해소하기 위한 고민을 할 시간적 여유를 확보할 수 있다는 점

등에서 엄청난 무기가 될 것이다.

‘디자인 시스템은 제한적이다, 유연하지 못하다’ 등을 단점으로 드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서비스 규모가 크다면 디자인 가이드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영역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 컨텐츠의 특성이나 개성을 나타내거나 시각적으로 변형을 주어야 하는 부분이 분명히 생기고, 그걸 표현하는 과정에서 제약이 발생하는 것이다. 나도 비슷한 일을 경험한 적이 있다. 공통 컴포넌트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그걸 사용하는 과정에서 ‘공통을 따라야 하기 때문에 디자인을 할 수가 없다’는 부정적인 반응이 나왔었다. 이같은 문제점은 가이드라인을 따르되, 커스텀할 수밖에 없는 영역에 대해서는 협의를 통해 추가적인 컴포넌트를 제작하는 것으로 해결 가능하다. 
에어비앤비도 Core Library / team Library 로 나누고 한정적으로 사용하는 컴포넌트에 관해서는 공유를 거치지 않는다고 한다. 디자인 시스템은 ‘재사용’하려는 목적을 갖기 때문이다. 어떤 문제든 지혜롭게 해결할 방법은 있으므로, 단점이라 오해하는 일들에 대해서는 커버가 가능하다.

이렇게 복잡한 협의 과정을 거치고 많은 고민을 통해 완성되는 탬플릿들은 개발 단계에서도 파운데이션이나 컴포넌트의 네이밍 등 동일한 코드 규칙으로 만들어져야 비로소 ‘디자인 시스템’이라 이름을 붙일 수 있다. 따라서 이런 구조적인 혁신을 이루기 위해서는 ‘조직간 커뮤니케이션’이 가장 중요하다. 위 페이지를 통해서 다시 한 번 느끼고 왔다. 첫번째 세션에서 가장 와 닿았던 페이지였다. 조직에 있는 모든 사람들의 응집력 있는 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는 것, 정해진 소수 팀의 헌신으로는 절대 완성될 수 없다는 것. 충분한 소통이 있지 않다면 디자인 시스템은 탄생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래서 디자인 시스템 관련 글을 읽거나 컨퍼런스에 다녀오면 늘 왠지 모를 씁쓸한 기분이 든다. 하하하. 더 노력해야겠다.

에어비앤비 디자인 시스템 케이스 스터디

에어비앤비의 디자인은 한 사람이 디렉팅하기 어려울 정도로 제품이 복잡해지고, 팀의 규모가 점점 커졌다. 그들은 급속도로 확장되는 서비스를 커버할 수 있도록 정형화된 가이드라인의 필요성을 느꼈고 2016년 1월, 작은 디자인팀 규모로 디자인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한다. 기존 디자인은 웹에 포커스를 두고 있었는데, 당시에 모바일 부킹 수가 폭등하고 있었기 때문에 모바일 우선으로 변경했다고 한다. 해당 작업은 스크린샷을 모두 찍어서 플로우별로 나열 하고 공통적으로 적용할 요소를 분석해보는 것으로 출발했다.

새로운 비주얼 스타일을 적용하는 시점에서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사항이 있었다. ‘접근성
, accessibility’이었다. 현재 에어비앤비의 메인 컬러인 *RAUSCH 컬러는 명도 대비가 3.1:1로, 최저 허용치에 겨우 달하는 수준이었다.
 에어비앤비는 사용자 타켓이 굉장히 다양하고, 그중에는 장애를 가진 유저도 많이 있을 것이므로, 단지 그들 뿐 아니라 모두가 이용함에 불편함을 주지 않기 위해 접근성을 준수하는 방향으로 디자인을 개선하였다. 그래서 라우쉬 컬러 대신 청록 계열인BABU 컬러를 주로 사용하게 되었다. 이로써 컬러 대비는 4.5:1 정도로, 누구나 보기 편해졌다. 현재는 메인 컬러보다 명도 대비가 상대적으로 높은 서브컬러를 이용하여 사용성을 개선한 상태이나, 이후 컬러 사용에 대해서는 메인 컬러를 사용하면서도 접근성을 준수할 수 있는 방향으로 브랜드 팀과 함께 계속해서 고민하고 있다고 한다.

dls-foundation
이미지 출처 https://airbnb.design/building-a-visual-language/

에어비앤비 디자인은 머터리얼 디자인 가이드라인이나 iOS의 HIG를 따르지 않고 독자적으로 디자인했다고 한다.

 전혀 색다른 형태의 비즈니스 플랫폼을 가지고 있고 여러 분야로 확장되다 보니 머터리얼 디자인 가이드라인이나 HIG만으로는 일관적인 디자인을 하기에 한계가 있지 않았을까 생각했다. 그래서 에어비앤비는 한유진 디자이너가 말하는 ‘레고블럭 맞추기’ 방식으로, 파운데이션, 컴포넌트, 탬플릿, 페이지의 구성으로 어떤 디바이스에서도 일관된 경험을 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RAUSCH 컬러가 무엇인지 궁금해서 검색해 보다 알게 된 사실. 10년 전, 샌프란시스코 라우쉬 거리에 있던 아파트의 다인실이 에어비앤비의 최초 숙소라고 한다. 몹시 의미 있다. 대박스!

 

해외에서 디자이너로 살아가기

이 세션을 들었을 때의 느낌을 한마디로 말하자면, ‘와….정말 독하다’ 였다. 남들보다 몇 배나 더 열정적이고, 남들보다 더 노력하고 더한 완벽을 추구했던 것 같다. 내가 OK할 때까지 디자인하는 디자이너. 남들이 시안 3~5개를 보여줄 때 한유진 디자이너는 20개의 시안을, 그것도 퀄리티의 끝판왕으로 보여줬다고 한다. 스스로에게 만족하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이다. 거기에 리더와 동료들에게 인정받는 것 또한 많은 영향을 받았을 거라 생각한다.

두 번째 또 놀라웠던 점. 언어도 전혀 되지 않는 상태에서 무작정 해외로 떠나서, 차를 사기 위해 모아둔 돈을 6개월만에 다 써버리고 통장 잔고가 0이 되었다면 나는 어떻게 했을까? 내 동료는 당장 집에 전화를 한다고 말했고, 나는 거지가 됐을 거라 말한다. 난 정말 멘붕이 왔을 것 같다. 아니 그 전에, 통장에 돈이 줄어들고 있는 걸 보면서 쫄아 있었을까도 싶다. 아니 그 전에, 해외로 나가려면 이것 저것 걸리는 것도 많고…하면서 망설이는데 시간을 썼을 것이다.(실제로도 그랬다지) 그런데 한유진 님이 가장 스트레스 받았던 점은, 해외에서 먹을 것 못 먹고 사는 것보다 한국에 있는 동료 디자이너들이 승승장구 하는 걸 보며 자괴감에 빠지게 된 것이었다.

뉴욕에서 일하면서 그는 런던 시간에 맞춰 일을 했다고 한다. 밤낮이 바뀐 것이 중요하지 않았던 것이다.
 위 아래 관계가 분명했던 한국과는 달리, 디자인 할 때마다 “
You are the best design ever.” 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 해외 문화. 그리고 누구나 서로의 의견을 자유롭게 얘기하며 좋은 방향으로 발전해가는 문화는 디자이너로서, 인간으로서 더 없는 긍정적 자극으로 다가오는 요소다.

의지와 열정과 노력, 그리고 그걸 알아주고 인정해주는 리더. 
디자인에 대한 열정과 끈기, 오기. 삶의 멘토, 진취적인 마인드, 실행력, 그리고 신이 주신 타이밍 등, 19년 간의 디자인 인생 이야기를 들으면서 지금보다 더 열정적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올해 들은 발표 중에 가장 인상적이고 유익했고, 가슴이 두근거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