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도쿄

‘새롭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도쿄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다. 일본어를 하나도 몰랐을 때 친구를 만나러 도쿄에 갔었다. 낯선 도시를 거닐던, 붉은 건물과 눈 쌓인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며 놀았던, 케이크를 사서 신나게 송년 파티를 했던, 디즈니랜드에서 가장 시끄럽게 놀았던 일 등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하는 그곳이 나의 첫 번째 일본 여행지 도쿄였다. 몇 년 후 다시 그 친구와 함께 두 번째 여행을 했다. 그때는 여름이었다. 유람선을 타고 유유히 강을 따라 내려가며 다리마다 설명을 들었던 일, 디즈니씨에 가서 놀이기구 하나를 반복적으로 타며 또 한 번 성가시게 다녀본 일, 오사카로 가는 신칸센을 타고 가며 오벤또를 사 먹었던 일. 그 후로 나는 도쿄에 가지 않았다.

그리고 지난 10월 말, 다시 도쿄 여행을 하게 되었다. 일본어를 알게 된 뒤로 도쿄는 처음이었다. 눈에 글자가 보이기 시작하니, 그동안 봐 왔던 것보다 훨씬 다양한 풍경들을 만날 수 있었다. 도쿄를 멀리했던 건 어쩌면 내 시야가 좁았기 때문이었을지 모른다. 현상 맡긴 사진을 찾아와 보니, 사진들이 모든 걸 말해주고 있었다. 이게 다 일 거라는 어떤 그런 편견은, 이제 필요하지 않게 되었다.

여행, 도쿄”에 대한 2개의 생각

  1. 멋지다. 사진을 보니 다시 가고 싶다. 유명한 곳도 좋지만 발길 닿는 대로 길을 걷다가 보이는 가게에 들어가서 식사하고 잠시 쉬고 이야기하고 차도 마시고 사진도 많이 찍고 그렇게 익숙하지만 익숙하지 않은 거리를 걸어다녀도 괜찮을 것 같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